두원공과대학교 조병섭 총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2020-10-29 10:41 출처: 두원공과대학교

두원공과대학교 조병섭 총장

안성--(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29일 -- 두원공과대학교 조병섭 총장은 10월 27일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위해 응원과 격려를 전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참여했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점차 확산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은 2020년 3월 외교부가 실시한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응원하는 릴레이 공익 캠페인으로 코로나19 극복 연대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고자 시작했다.

기도하는 두 손에 비누 거품이 더해진 그림에 ‘견뎌내자(Stay Strong!)’ 문구가 들어간 캠페인 로고를 통해 개인위생 관리로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응원의 의미를 담고 있다.

두원공과대학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조기 종식을 위해 교육부와 전문대학협의회의 코로나19 예방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전 구성원 발열 검사, 차량 검문 실시, 거리 두기 원칙을 지키고 학교 재난방지 규칙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편성해 각 부서가 임무 및 역할을 분배해 수행하고 있다.

또한 두원공과대학교 교직원의 개인 방역 증진을 위해 독감백신 예방접종을 지원해 접종을 완료했다.

한국 전문대학교육협의회 남성희 회장의 지명을 받은 인덕대학교 윤여송 총장이 이어 두원공과대학교 조병섭 총장을 지명,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조병섭 총장은 스테이 스트롱 릴레이 캠페인의 다음 참여자로 군장대학교 이계철 총장을 지명했다.

조병섭 두원공과대학교 총장은 “최근 전 세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전전긍긍하며 그렇게 문명 진화에 도도했던 선진국들도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면서 “자연이 인간들에게 자연 환경파괴에 대한 징벌로 준 사악한 선물일지도 모르지만 문명 진화론적 관점으로 보면 세균이 인간에게 해만 끼치는 것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으로 “각 나라는 항바이러스 개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우리나라는 코로나19 방역의 신모델 제시뿐만 아니라 디지털 경제 혁신을 통한 한국판 뉴딜의 실현을 꾀하고 있다”며 “새로운 문명도 생물 진화의 돌연변이와 같이 병원체의 이동처럼 서로 다른 문명 간 접촉으로 생겨나는 문명 전파에 의해 일어나듯 우리 모두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